join  login
name eunsoo
subject 2017.01.26

통통한 모델이였다.
대화를 나누다가 주춤하게 되었다.
내 내면에서 무엇이 주춤하게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불편하였고
스스로를 믿어주느라 애썼다.

list       

prev 2017.02.06 eunsoo
next 2017.01.16 eunsoo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